한세소식
한세실업 최근 소식을 안내해 드립니다.
[젊은 CEO 탐구] 순풍에 돛 단 한세실업…김익환式 전략 통했다
홀딩스 / 2022-12-05 / 3915 read

clip20221201174125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업 문화를 통해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며 100년 기업을 이어가겠다."


갭(GAP), H&M 등 글로벌 의류 브랜드 제품을 만들어 수출하고 있는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업체 한세실업은 올해로 40살이 된 탄탄한 기업이다. 이 회사를 이끌고 있는 수장은 회사와 나이가 엇비슷한 46세 젊은 오너 경영인인 김익환 부회장이다. 그가 이끌 한세실업의 앞으로의 100년은 어떨까. 아마도 김 부회장이 강조한 것처럼 창의적이며 혁신적인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안정보단 '변화'에 방향성이 맞춰질 것으로 짐작된다.

 

이는 지난 2년간 그가 회사를 이끌며 일궈온 성과들만 살펴봐도 알 수 있다. 김 부회장은 첨단 기술을 적극 도입하며 회사의 수익성을 끌어올리고, 새로운 먹거리 발굴에도 적극 나서는 중이다. 이는 '실적'과 '경영성과'로도 이어지고 있다.


◇고가 의류 판매 호조에…훨훨 나는 실적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한세실업은 올 들어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리는 중이다. 회사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보다 41% 증가한 5883억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66% 증가한 655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1조7802억원, 영업이익은 1701억원으로 이미 지난 한해 동안 벌어들인 수익(매출 1조6720억원, 영업이익 1067억원)을 넘어섰다.

이에 올해 연간 매출액은 2조원을 가뿐히 넘길 것이란 전망이다.

한세실업 관계자는 "최근 들어 고가 의류와 계약이 늘면서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외부 활동을 재개하면서 실내복 보다 단가가 높은 외출복 구입이 늘어난 것도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김익환 부회장은 누구…'혁신·새 먹거리'로 전열 정비
김동녕 한세예스24홀딩스 회장의 차남인 김익환 부회장은 2004년 한세실업 경영지원팀 대리로 입사해 R&D(연구개발) 부서장 등을 거친 뒤 2020년 1월 부회장으로 승진, 회사의 지휘봉을 잡았다.

코로나19라는 위기 속에서 경영 운전대를 잡았지만, 김 부회장은 이러한 리스크를 기회로 바꿔 성공적으로 실적을 방어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의류산업 전체가 코로나19 타격으로 휘청이던 시기, 재빨리 마스크·방호복 등 개인보호장비 시장에 진출해 쏠쏠한 재미를 봤기 때문이다. 실제 한세실업은 2020년 649억원, 2021년 1067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암흑기를 비껴갔다.

김 부회장이 회사를 이끌기 시작하면서 한세실업에는 많은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그가 첨단 IT(정보기술) 시스템 도입에 적극 나서면서다.

김 부회장이 IT시스템 도입에 공을 들인 건 단순 업무로 직원들이 시간을 뺏기지 않고, 보다 효율적으로 업무에 임할 수 있도록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서였다.

구체적으로 사이즈 라벨 부착 등 일일이 수작업으로 해오던 업무를 자동으로 처리할 수 있게끔 '자동 폴딩기'를 도입한 것과 외부로부터 반복적으로 받는 질문을 대신 답변할 수 있도록 '챗봇'을 적용한 것 등이 있다.

친환경 경영에도 힘을 주고 있다. 김 부회장의 주도로 국내 의류업계 최초로 VD(버추얼디자인) 전담팀을 설립한 게 대표적 사례다. 이 팀은 3D(3차원) 디자인 기술을 활용해 가상 샘플을 제작, 불필요한 원단 폐기물 등을 줄이는 데 일조했다는 평을 받는다.

이 밖에도 빗물 재활용을 위한 '빗물 저장 시스템'과 에어컨 대신 작업장 내 온도를 조절하는 '워터 쿨링 시스템' 등으로 물 사용량도 대폭 줄였다. 덕분에 시스템 구축 전인 2015년 대비 2020년 물 사용량은 8000만ℓ(리터) 이상, 유류 사용량은 14만ℓ 이상, 온실가스 배출량 20% 이상 감축되는 성과를 거뒀다.


장지영 기자 phoenix0320j@asiatoday.co.kr?